자바스크립트를 허용해주세요.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
from Mohon Aktifkan Javascript!

보리밥 보리죽

컨텐츠 정보

본문


어느 노인이 빙판에서 넘어져 엉치뼈가 부러져 앉은뱅이가 되었는데 그 부위가 3년이 지나도 낫지 않아 

그 환자에게 날마다

보리죽을 끓여 먹게 하였더니 곪은 부위가 낫고 뼈가 붙어 한달만에 완치되었다고 한다.


이처럼 보리에는 염증을 치료하는 힘이 강하다.


보리에는 섬유질과 칼슘이 풍부하여 

레슬링 선수들이 

인대가 늘어나거나  

십자인대가 터지면, 보리죽을 먹으면 잘 낫는다고 한다. 


자궁근육이 약해 유산하는 산모도

보리밥을 즐겨먹으면 근육이 강해져 유산하지 않고, 

루게릭과 같은 근육 무력증도 보리밥을 먹으면 극복할 수 있게 된다.


요즘 디스크, 척추협착증, 관절염과

같은 뼈나 근육의 병이 많은데 섬유질이

적은 부드러운 음식을 먹기 때문이다. 


필자가 척추 협착증으로 고생할 때 우연히 알게된 것이 바로 보리밥이었다. 


이런 고질적인 

병이라도 보리밥을 상식하면 뼈와 근육이 강해져 쉽게 나을 수 있다.


보리죽은 신종플루, 유행성 감기, 독감, 천연두에도 좋은

예방약인 동시에

치료약이었다. 


옛날에 마마가 유행하면 쌀밥 고깃국을 먹는 왕족들 이나 귀족들을 싹 쓸어 버렸지만, 보리밥에 시래기국을 먹는 서민들은 비켜갔던 것이다. 


1917년 조류독감으로 

죽어갈 때, 가마솥에 보리죽을 끓여서 퍼주면서 먹게 하였더니 다 나았다고 한다.


그만큼 보리의 성질은 따뜻하고, 체질을 개선하고, 면역력이 탁월하다. 


의서에 보면 보리의 성질이 차다고 했는데 이는 보리가 염증을

제거하는 항염작용 때문에 해열이 된 것이지 냉해서가 절대로 아니다. 


보리는 전라도의 부드러운 찰보리보다 경상도에서 많이 재배하는 거칠고 굵은 늘보리가 좋다.


보리의 미네랄과

섬유소를 제대로 흡수하려면 푹 퍼진 보리밥이거나 그걸 한번 더 끓인 보리죽이어야 한다.


보리를 물에 불렸다가 푹 쪄서 소쿠리에 담아 김을 빼어 독을 날려버린 후, 다시 물을 부어 밥을 해야 한다. 


보리밥을 먹으면, 속이 부글거리면서 소화가 안 된다면 밥을 퍼지게 짓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걸 모르고 아내에게 제발 보리 혼식하지 말라고 했는데, 알고보니 그게 아니었다. 이렇게 소화가 잘 되는 걸 말이다.


식감을 위해 보리에

쌀이나 잡곡을 조금 넣어도 된다.


보리죽을 끓일 때는 

이렇게 지은 보리밥

에다 물을 부어, 

오랫동안 끓여서 보리 알맹이가 6배 정도로 퍼져서 섬유소가 녹아나야 우리몸에 

제대로 흡수 된다. 


그래서 환자들은

보리밥도 좋지만 흡수율을 위해  반드시

보리죽을 끓여 먹도록 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보리 튀밥은

섬유소를 파괴하는 것이기에 그리 효과가 없다고 한다.


음식은 옛날 그대로라 

무 김치는 손도 못 대

이젠 노령화 시대에 

음식문화도 달라져야 한다.


한 주간 먹을 김치나

멸치 같은 밑반찬도 대략 믹서해서 담아놓고 과일도 그때 그때 그렇게 해야 한다.


콩나물국을 믹서해도

맛은 그대로 이다.


이를 인식시켜 섬유질이 풍부한 보리와 잡곡죽에 분쇄한 반찬까지 먹게 해야 한다. 


그래서 근육이 약해져

몸이 내려앉는 일이 없게 해야 한다.


너나 할 것 없이

나이가 들면 몸에 기둥인 뼈에 문제가 생긴다.


특히 골다공증이

찾아오는 여성분들은 절대 관심을 갖으시고 보리밥을 선호하시기 바란다.


☆ 입맛 없을 때 

큰 그릇에 열무김치와 고추장을 척! 올리고

참기름 듬뿍 넣고 척척 비벼서 한번 먹어보면 

맛이 참 좋을 것이며

나이를 먹을 수록 보리밥이 보약이다.


● 보리를 먹으면 나타나는 놀라운 효능 10가지

 

1. 변비예방 

2. 혈관건강 

3. 당뇨예방 

4. 노화예방 

5. 항암효과 

6. 면역력강화 

7. 골다공증예방 

8. 빈혈예방 

9. 피로해소 

10. 다이어트


♧ 쌀과 보리의 궁합 ♧


쌀은 여성(女性)의 성질을 가지고 있고

보리는 남성(男性)의 성질을 지니고 있다.


그러므로 벼에는~수염이 

없으나 보리에는~수염

이 있다.


그리고 쌀밥은 부드럽고 감미로워서 먹기가 좋으나,

보리밥은 거칠고 쌀밥처럼 달콤하지 않다.


女性과 밭은 화성(火性)이며 男性과 논은 수성(水性)인데

남성인 보리는 화성(여성)인 밭에서 생육하고 여성인 벼(쌀)는 수성(남성)인 논에서 생육한다.


남성은 여성의 밭에서 생존하며 여성은 남성의 논에서 생존할 수 있음은 재미있는 현상이다.


이는, 곧 남녀 간에 서로 다른 이성이 없이는 "정상적인 삶을 영위" 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


또한 흥미로운 것은

여성인 벼(쌀)는 어릴 때부터 생장한 묘판에 그대로 두면 벼 구실을 하지 못하므로 반드시, 남성의 집인 논으로 옮겨 심어야하고

남성인 보리는 싹이 난 바로 그 자리에서 옮기지 않고 계속 살아가게 된다.


이들 생태는 여성은 시집을 가서 살아야 정상적인 여자구실을 할 수 있고, 남성은 성장한 자기 집에서 살아가는 것이 정상임을 일깨워준다.


여성들의 가장 큰 비애(悲哀)가 "시집가는 일" 이라고도 할 수가 있으나 이것은 조물주의 깊은 뜻에 의한 섭리임을 깨달아야 한다.


이번 기회에 보리죽으로 더욱더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관련자료



댓글 16 / 1 페이지

livinglegend님의 댓글

또한 한 가지 참고해야겠다 생각되는 부분은 생로병사의 비밀 방영 분 중에 서구, 특히 프랑스에서 병중에 회복 중인 분들에게 밥과 콩 요리(두부 같은 것 포함)를 식단으로 하여 완치에 도움을 주는 사례와, 미국 등지에서 한식을 성인병 회복을 위한 건강식으로 인기가 있다는 방송을 본 적이 있기에... 물론 이 글에서 뜻하시는 음식에까지 적용된 음양오행론은 정말 감탄스러울 정도이나, 정도와 사례 별(Case by case) 과정 및 결과도 눈여겨 보아야 할 것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논으로 밭으로 일 하러 가시면서 언제 도착할지 모르는 손자를 위하여 보자기로 덮어 놓은 반상에 보리밥과 싱싱한 풋고추 몇 개, 열무 김치, 전, 그리고 삶은 고구마를 대청 마루 한 켠에 놓아두셨던 할머니와 고모 님의 손길이 마치 사진처럼 눈앞에그려집니다^^

livinglegend님의 댓글

아주 유익하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글 감사합니다.
그런데 우리 한국인들은 당쟁의 유산 때문인지 자신과 다른 의견이랄까 주장, 또는 반론을 견디지 못하는 것 같던데요.
윗글 내용을 잘 들여다 보면 약간 논지에 맞는 일인지 갸우뚱거려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게 뭘까요? 저도 다시 한번 정독해보도록 하지요^^
저는 그냥 아주 단순하게 열무김치와 꽁보리밥 한 그릇 생각에 그냥 입안에 군침이 돕니다! ^^
전체 10,744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