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스크립트를 허용해주세요.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
from Mohon Aktifkan Javascript!
좋은글 분류

[감동실화] 아름다운 기적

컨텐츠 정보

본문

[감동실화]  아름다운 기적


작은 두메 산골마을에 세식구가 사는 오두막에 걱정거리가 생겼다.

다섯 살 막내가 앓아누운지 여러 달 째, 아이는 변변한 치료 한번

받아보지 못한 채 시들어갔다."으..응..아파..."엄마는 아무런

도리가 없어 앓는 아이의 머리만 쓸어줄 뿐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소년은 기적만이 동생을 살릴 수 있다는 엄마의

간절한 기도를 듣게 되었다."기적이라도 있었으면...,제발...,"

문틈으로 들여다보던 소년은 궁금했다."기적? 기적이  뭐지?...,

다음날 아침 소년은 엄마 몰래 돼지저금통을 털었다."천원,이천 원,

오천 원"돼지가 토해낸 돈은 모두 7천6백 원. 소년은 그 돈을 들고

십리 길을 달려 읍내 약국으로 갔다.



"헉헉헉..." "아이구 얘야,숨넘어갈라.그래 무슨 약을 줄까?"

숨이 차서 말도 못하고 가쁜 숨만 헥헥 몰아쉬는 소년에게 약사가

다가와서 물었다."저,저기..도, 동생이 아픈데 기적이 있어야

낫는데요." "기적? 아니 기적이라니?" "여기서는 기적 안 팔아요?"

"이를 어쩌나,여기서는 기적을 팔지 않는단다."

그 모습을 처음부터 지켜보고 있던 옆의 신사가 물었다.

"꼬마야,네 동생한테 어떤 기적이 필요하지?" "어,나도 몰라요.

수술을 해야 하는데 돈은 없고 기적이 있으면 살릴 수 있대요.



그래서 기적을 사야 하는데..." "하하,저런,돈은 얼마나 있지?"

"아...이...만큼요."아이는 양 손으로 동그랗게 원을 그려보였다.

신사는 7천6백 원으로 기적을 사겠다는 소년을 앞세우고 그의

집으로 갔다.그리고 소년의 동생을 진찰한 뒤 병원으로 옮겨

직접 수술까지 해 주었다.약사의 동생인 그는 큰 병원의 유명한

외과 의사였던 것이다.수술이 무사히 끝나고,소년의 엄마가

수술비용을 물었을 때 그 의사가 말했다."수술비용은

7천6백 원 입니다."



동생을 살리고 싶다는 소년의 사랑이,단 돈 7천 6백 원으로

꿈같은 기적을 산 것이다.어머니의 기도를 듣고 동생을 살리기

위해 돼지저금통을 뜯어 기적을 사러 간 소년도 장하지만,

이 사연을 듣고 기적을 7천 6백 원에 만들어 준 약사의 동생인

외과의사가 더욱 존경스럽고 자랑스럽게 느껴진다.

기적이란 하늘에서 떨어지는 것이 아니다.


_이 아름다운 이야기는 실화입니다_

관련자료



전체 10,277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