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스크립트를 허용해주세요.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
from Mohon Aktifkan Javascript!
좋은글 분류

직언(直言)하는 충신(忠臣)

컨텐츠 정보

본문




조선 숙종 때 당하관(堂下官)벼슬에 있던 충직한 관리가 왕명으로 암행어사가 되어 영남지방을 시찰한 뒤 돌아왔습니다. 


숙종이 여러 고을의 민폐가 없는지 묻자 곧은 성품을 지닌 어사는 사실대로 대답 하였습니다.


“황공하오나 한 가지만 아뢰옵나이다." 


"통영 고울에 소속된 섬 하나가 있습니다."


"무슨 연유인지 대궐의 후궁 한 분의 소유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섬의 수탈이 어찌나 심한지

백성들의 궁핍을 차마 눈을 뜨고 볼 수가 없을 지경이었습니다.” 


숙종은 화를 벌컥 내면서 책상을 내리쳤습니다. 


“과인이 그 조그만 섬 하나를 후궁에게 

 준 것이 그렇게도 불찰이란 말인가?” 

갑자기 궁궐의 분위기가 싸늘해 졌습니다. 


그러나! 어사는 조금도 굽히지 않고 다시 직언 하였습니다. 


“신은 어사로서 어명을 받들고 밖으로 나가 1년 동안 감찰 하였습니다. 


"그런데, 전하의 지나친 행동이 이 지경에 이르렀는데 누구 하나 전하의 거친 행동을 막지 않은 모양입니다. 그러니 저를 비롯하여 이제껏 전하에게 직언 하지 못한 대신들도 아울러, 법으로 다스려 주시옵소서.”


숙종은 여러 신하 앞에서 창피를 당하자 화가 치밀어 올랐지만 참았습니다. 그리고 곧 승지를 불러 전교를 쓰라고 명하였습니다. 


그 유명한 충신이 '이관명 암행어사' 였습니다. 목숨을 아끼지않고 직언했던 만고의 충신 "이관명"


신하들은 이관명에게 큰 엄벌이 내려질 것으로 짐작하고 숨을 죽였습니다.


곧, 임금이 명을 내립니다.

“어사 이관명에게 부제학을 제수한다 .” 


숙종의 분부에 승지는 깜짝 놀라면서 교지를 써내려 갔습니다.


그리고 숙종이 다시 명했습니다. 

“부제학 이관명에게 홍문제학을 제수한다.” 


괴이하게 여기는 것은 승지만이 아니었습니다. 신하들은 저마다 웅성거렸습 니다. 


또다시 숙종은 승지에게 명을 내립니다. 

“홍문제학 이관명에게 예조참판을 제수한다.” 


숙종은 이관명을 불러들여 말했습니다. 

“경의 목숨을 아끼지 않은 간언으로, 이제 과인의 잘못을 깨달았소! 앞으로도 그와 같은 곧은 신념 으로 짐의 잘못을 바로잡아 나라를 태평하게 해주시오.”


대신들 모두가 큰 벌을 내릴줄 알았는데, 당장 포박당해 내 처질줄 알았는데... 왕은 도리어 이관명을 3단계나 올리는 큰 벼슬을 내립니다.


이관명 어사의 소신, 충성스러운 직언,깨달음으로 옳음을 보게한 가르침, 모든 대신들은 숨을 죽이며 아무소리도 못합니다.


권력 앞에서 그릇된 것을 그릇되다 말하는 이관명의 용기도 훌륭하지만, 충직한 신하를 알아보는 숙종 임금의 안목이 얼마나 훌륭합니까!


숙종 임금은 나라의 주인된 책임감과 국민을 위하는 충실한 지도자였기 때문입니다.


정의를 옳게 외칠 수 있는 신하, 

현자를 등용하는 정도의 지도자, 

상식이 통하는 사회, 이것의 진정 우리가 바라고 꿈꾸는 공정한 나라가 아니겠습 니까!


이 나라에 죽음으로 직언하는 충신은 어디에 있습니까? 자신이 충신이라고 생각 되십니까? 아니 충신이 되고저 하십니까? 그렇다면... 소신껏 직언 하십시요.


어느 시대나 완전한 왕은 없었습니다.

부족한 왕도 많았고 잘못하는 왕도 많았습니다.


선한 지도자인 군왕은 자신의 부족함을 깨닫고 겸손함으로 충신의 간언을 받아 들였습니다. 하지만 고집이 세고 거만한 국왕은 충신의 옳은 소리에도 반발하여 곧 나라를 망치는 정치를 했습니다.


독재를 일삼던 왕의 결과는 비참 했습니 다. 선한 왕의 태평성대는 국민의 마음을 편하게 하고, 천지의 조화인 날씨까지 도와주고 간신들의 아첨으로 모함이나 당파싸움이 없는 태평성대를 열어 갔습니다.


날씨까지도 왕을 도와서 비가 필요할때 비가오고, 햇빛이 필요할때 해가나서 농민을 도왔던 것입니다.


이관명 같은 충신이 되고져 하십니까?

자신의 목숨을 담보로 올바로 직언하는 정치인이 되고 싶으십니까?


제도가 잘못 되어진 탓도 있지만 잘못된 틀을 깨고 진정 옳음을 외치는 충성스러 운 신하가 되십시요.


누군가는 잘못된 것은 잘못되었다고 

당파를 떠나 이해 관계를 넘어 진정 옳음을 택한 정치 지도자를 보고 싶습니다.


옳은 것은 언젠가는 빛을 보게 되어 있습니다.

목숨을 걸고 당보다는 국민과 나라를 더 사랑하고 생각하고 올바르게 직언하는 충신을 보고 싶습니다.


오늘도 이 나라와 이 민족이 가야할 길을 위해 간절히 기도합니다. ( 펌 )

관련자료



댓글 4 / 1 페이지

文學明才님의 댓글

이관명을 예조참판으로 승차해주시오면 예조 참판인 저는 집으로 가란말입니꺼?
자리가 비였었나? ㅋㅋㅋㅋ
혹시나 박문수 이야기 인 줄 알았네요 무튼 이런 정치가 가 필요한데..... 가슴이 답답하네요

livinglegend님의 댓글

그 기도하시고자 하는 내용에 절절하게 공감이 갑니다!
그런데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정계의 감은 '정의'나 '올바름'이 아니라 그저 살아남기 위하 편가르기와,
일방에서 주장하는 내용이 그 개체들을 선출해준 이들의 이익이 아니라, 그들이 속한 집단의 당리당략에 맞지 않을 경우 그저 공박만을 일삼는 무리들로만 보일 뿐입니다.
이들에게 과연 자신을 다 버리고, 즉 죽음을 각오하고 무언가 옳음, 정의, 다수를 위해 나설 희생정신(?), 용기가 있을지 의문입니다?
전체 6,755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