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스크립트를 허용해주세요.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
from Mohon Aktifkan Javascript!
좋은글 분류

종이 가방

컨텐츠 정보

본문

종이 가방

c5553e6cf3429e218408509994896576_1663864677_8313.jpg

미국에 '찰스 스틸웰'이라는 한 소년이 있었습니다.
스틸웰의 가정은 매우 가난했는데
그의 어머니는 매일 여러 개의 가방에 물건을 가득 담아
상점에 배달하는 일을 했습니다.

어느 날, 스틸웰은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가던 중
어머니가 힘겹게 물건을 들고 가는 모습을 봤는데
어딘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그것은 배달할 물건보다 그것을 담은
가죽 가방들이 더 무거워 보이는 것이었습니다.
스틸웰은 이를 보고 생각했습니다.

'
어떻게 하면 어머니의 가방을
가볍게 할 수 있을까?'

그렇게 스틸웰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질긴 종이로
가방을 접었는데 뜻밖에도 밑바닥이 네모난
'
종이 가방'이 만들어졌습니다.

종이 가방에 손잡이까지 달자
가죽으로 만든 가방보다 훨씬 가벼울 뿐만 아니라
편리하기까지 했습니다.

스틸웰은 자기가 만든 종이 가방을 들고
어머니한테로 달려갔습니다.

"
어머니! 이제 이 종이 가방에
물건을 담아 배달해 보세요."

아들이 내미는 신기한 종이 가방을 보고,
어머니는 활짝 웃다가 눈물을 글썽거렸습니다.
어머니는 종이 가방을 생각해 낸 아들의 아이디어보다
자기의 고생을 조금이라도 덜어 주려는
마음이 너무 기특하고 고마웠기
때문이었습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종이 쇼핑백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

'
효심이 지극하면 하늘도 감동한다'라는 말처럼
어머니를 돕겠다는 효심으로 만든 것이
스틸웰의 가정에 풍요를 안겨주었을 뿐만 아니라
세상 사람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했습니다.

우리는 누구나 부모가 될 수 없어도
반드시 누군가의 자녀라는 사실을 생각하면서
최선의 효를 다해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자기 부모를 섬길 줄 모르는 사람과는 벗하지 마라.
왜냐하면 그는 인간의 첫걸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
소크라테스 -

 

출처:따뜻한 하루


관련자료



댓글 6 / 1 페이지

文學明才님의 댓글

자기 부모를 섬길 줄 모르는 사람과는 벗하지 마라.
왜냐하면 그는 인간의 첫걸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흑 흑 그래서 벗이 없나봐영 ㅠㅠ
전체 6,755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