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게시판
분류 좋은글

할아버지의 검은 봉지

컨텐츠 정보

  • 조회 383
  • 댓글 10

본문


할아버지의 검은 봉지

7ef0626d8c03e0c38fc3c350883a772f_1619980981_0743.jpg



저는 평범한 가정주부입니다.
오래전 저희 가족은 한 아파트로 이사 오게 되었고

이사 기념으로 만든 떡을 이웃 주민과 나눴습니다
.
이웃 중 할아버지 한 분이 유독 고마워하시며

현관문 손잡이에 작은 호박 두 덩이와 호박잎이 담긴

검은 봉지로 답례를 하셨습니다
.

이후에도 손수 만든 음식을 가지고 찾아가면

얼마 후 저희 집 현관에는 검은 봉지가 걸려있었습니다
.
할아버지의 봉지에는 김부각, 깻잎과 콩잎 등

소박한 답례와 따뜻한 마음이 담겨 있었고

그렇게 저희 가족은 노부부와 소소한 인연으로

가까워지게 되었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위층에서 '' 소리가 들렸고

평소 거동이 불편하던 할머니가 생각나서

급한 마음에 올라가 문을 두드렸습니다
.
그러나 인기척이 없었고 불안해진 저는

곧장 119에 신고했습니다
.

구급대원과 함께 문을 뜯고 들어간 집에는

할머니가 쓰러져 있었습니다
.
다행히 할머니는 빠른 발견으로 위급한 상황은 넘겼고

뒤늦게 병원으로 달려온 할아버지는

저의 두 손을 꼭 잡으며 고맙다는 인사를

계속하셨습니다
.

그리곤 그날부터 할아버지는 매일 새벽마다

저희 집 차를 몰래 세차하기 시작했습니다
.
이 사실을 알고는 깜짝 놀라 차를 숨기기도 했지만

할아버지는 어떻게든 찾아내 깨끗하게

세차를 해 놓으셨습니다
.

저희 남편까지 나서 할아버지를 겨우 설득해

세차를 멈추게 했지만, 대신 문고리엔 검은 봉지가

더 자주 걸렸습니다
.

그리고 얼마 후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셨고

할아버지는 자식과 함께 지내기 위해 이사를 하게 되셨는데

이사하는 날, 할아버지는 저희 집에 찾아와서는

옥가락지 하나와 은가락지 하나를 내밀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

"
내가 아들만 둘인데 막내딸 생긴 기분이어서 좋았어
.
그리고 이삿짐 정리를 하다 보니 이거를 발견했는데

아마도 먼저 간 그 사람이 막내딸에게 주라고

남겨둔 것 같아서 들고 내려왔어
."

저는 할아버지의 마음을 너무도 잘 알기에

주신 가락지를 거절할 수 없었습니다
.
이후 제법 긴 세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문득문득

할아버지와 검은 봉지가 떠오릅니다
.

==============================================

오늘 사연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
매번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하루를 보내고 있지만
,
그럼에도 여전히 따뜻하고 살만한 세상입니다
.
그건 아마도 우리 주변에는 존중과 배려를

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

쑥스러워서, 바빠서 등 다양한 이유로

덮어두었던 마음을 작게나마 표현해 보세요
.
세상은 따뜻함으로 물들 것입니다
.


# 오늘의 명언
다른 사람을 대할 때,
그 사람의 몸도 내 몸같이 소중히 여겨라
.
그리고 네가 다른 사람에게 바라는 일을

네가 먼저 그에게 베풀어라
.
– 공자 –

 

출처:따뜻한 하루


관련자료

댓글 10개 / 1페이지
Total 477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New Post
New Comment
Survey

레미쯔 자료 어떤 방식을 선호 하나요? (공지필독)

Statistics
  • 오늘 방문자 8,145 명
  • 어제 방문자 21,755 명
  • 최대 방문자 22,877 명
  • 전체 방문자 3,879,147 명
  • 전체 게시물 19,940 개
  • 전체 댓글수 172,003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