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스크립트를 허용해주세요.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
from Mohon Aktifkan Javascript!
좋은글 분류

이 세상 곳곳 어른아이가 숨어있다

컨텐츠 정보

본문

이 세상 곳곳 어른아이가 숨어있다

4c7f5cc9e98c5355b6689ad40f67c4eb_1705521870_9109.jpg

부모님이 장애를 갖고 있거나
신체질환이나 정신질환 때문에
보호자가 되어버린 아이들이 있습니다.
이 아이들을 '영케어러(young carer)' 또는
'
가족돌봄아동'이라고 부릅니다.

얼마 전, 어느 가족돌봄아동 가정에서
안타까운 사연을 보내왔습니다.
중증 장애인 부부는 아이를 무척 좋아하여
아이 둘을 낳았습니다.

아이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베풀고
부족한 것 없이 돌보아주고 싶었지만,
꿈꾸었던 가정의 모습과는 달리
장애는 발목을 잡았습니다.

주위의 따가운 시선을 감당해야 했고
경제적으로도 넉넉하지 못해서 부부는 항상
마음속이 저렸습니다.

그리고 큰 아이는 동생의 보호자가 되어
집안의 소일거리를 도맡아서 했습니다.
하지만, 남들 눈에는 의젓해 보일지라도
아직 어린아이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대견하다고 생각했던 큰아이가
심부름을 마치고 돌아와서는 엄마에게
참았던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
엄마, ... 너무 힘들어..."

평소 마음으로 걱정했지만, 이토록 아이가
힘들어하는 줄은 몰랐습니다.

"
미안해... 이제는 엄마가 더 노력할게.
하고 싶은 게 있으면 이야기해,
엄마가 있잖아."

그때의 말이 마음의 무게를 덜어주었는지
큰아이는 다시 예전의 밝은 표정으로 지냈습니다.
지금은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가는
아이에게 잘 자라주어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

일찍이 가장의 무게에 짓눌린 아이들은
또래에게는 말 못 할 고민을 안고
애어른이 되어 살아갑니다.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아이들이
아름다운 인생의 집을 지어나갈 수 있도록
사회적 관심과 사랑이 필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관심이란 곧, 나 아닌 타인에게
마음 한자리를 내어주는 일입니다.
나 아닌 타인에게 내 시간을 내어 주고,
내 삶을 조금 나눠주는 일입니다.
– 송정림 –

 

출처:따뜻한 하루


관련자료



댓글 5 / 1 페이지

livinglegend님의 댓글

다소 와전되어 쓰이는 표현으로 'kidult'라는 말이 있는데 우리는 이 글의 '어른아이' 개념과 같은, '애늙은이'처럼 생각하며 kidult라고 사용하는데,
사실 kidult는 '나이를 먹고도 어른 구실을 못하는?' 그런 의미에 가까운 개념이고,
이 글에서의 의미의 말은 'young-old'라고 한다고 합니다.
개념이란 것이 딱 떨어져야 좋겠지만, 또한 개인의 입장에서 보면 선뜻 수긍하기 어려울 때도 있는 것일테니...
뭐 아무튼 우리는 삶을 마감할 때까지 미성숙한, 미완성인 상태로 세상을 살아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전체 9,418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