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스크립트를 허용해주세요.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
from Mohon Aktifkan Javascript!
좋은글 분류

어머니 말씀

컨텐츠 정보

본문


어머니 말씀


세수는 남 보라고 씻는다냐 ?

머리 감으면 모자는 털어서 쓰고 싶고 

목욕하면 헌 옷 입기 싫은 것이

사람 마음이다.

그것이 얼마나 가겠냐만은 

날마다 새 날로 살아라고

아침마다 

낯도 씻고 그런거 아니냐.. 

안 그러면 

내 눈에는 보이지도 않는 낮을 왜 만날 씻겠냐 ?


고추 모종은 

아카시 핀 뒤에 심어야 되고

배꽃 필 때 한 번은 추위가 더 있다.

뻐꾸기가 처음 울고 

세 장날이 지나야 

풋보리라도 베서 먹을 수 있는데, 


처서 지나면 

솔나무 밑이 훤하다 안 하더냐.

그래서 

처서 전에 오는 비는 약비고, 

처섯비는 사방 십리에 천석을

까먹는다 안 허냐. 


나락이 피기 전에 

비가 쫌 와야 할텐데....


들깨는 해 뜨기 전에 털어야 꼬타리가 

안 부서져서 일이 수월코,  


참깨는 해가 나서 이슬이 말라야 

꼬타리가 벌어져서 잘 털린다.


그나저나 

무슨 일이든 

살펴봐 감서 해야 한다. 


까치가 집 짓는 나무는 베는 것 아니다.

뭐든지 밉다가 곱다가 허제. 

밉다고 다 없애면 세상에 뭐가 남겠냐?


낫이나 톱 들었다고 

살아 있는 나무를 함부로 찍어 대면 

나무가 앙 갚음하고,


괭이나 삽 들었다고

막심으로 땅을 찍으대면 

땅도 가만히 있지 않는것이다. 


세상에 쓸데 없는 말은 있어도 

쓸데없는 사람은 없는것이다. 


나뭇가지를 봐라.

곧은 건 괭이자루, 

휘어진 건 톱자루, 

갈라진 건 멍에, 

벌어진 건 지게, 

약한 건 빗자루, 

곧은 건 울타리로 쓴다.


나무도 큰 놈이 있고 작은 놈이 있는 것이나, 

야문 놈이나 무른 것이 다 이유가 있는 것이다.


사람도 한가지다. 

생각해 봐라. 


다 글로 잘 나가먼

농사는 누가 짓고, 

변소는 누가 푸겠냐?


밥 하는 놈 

따로 있고 

묵는 놈 

따로 있듯이, 

말 잘 하는 놈 있고 

힘 잘 쓰는 놈 있고, 

헛간 짓는 사람 있고, 

큰 집 짓는 사람 

다 따로 있고, 

돼지 잡는 사람, 

장사 지낼 때 앞소리 하는 사람도 

다 있어야 하는 것이다. 

하나라도 없어봐라. 

그 동네가 잘 되겠냐.


내 살아보니 그닥시리 

잘난놈도 못난 놈도 없더라


허기사 

다 지나고 보니까 

잘 배우나 못 배우나 

별 다른 거 없더라.


사람이 살고 

지난 자리는, 

사람마다 손 쓰고 마음 내기 나름이지, 

많이 배운 것과는 상관이 없는 갑더라. 


거둬감서 산 사람은 

지난 자리도 따뜻하고, 


모질게 거둬들이기만 한 사람은 

그 사람이 죽고 없어지도

까시가 돋니라.


어쩌든지 

서로 싸우지 말고 

도와 가면서 살아라 해라.  

다른 사람 눈에 눈물 빼고 득 본다 싶어도 

끝을 맞춰 보면 

별 거 없니라. 


누구나 눈은 

앞에 달렸고, 

팔다리는 두개라도 

입은 한 개니까

사람이 욕심내 봐야 

거기서 거기더라. 


갈 때는 두손 두발 다 비었고. 

말 못하는 나무나 짐승에게 베푸는 것도 우선 보기에는 

어리석다 해도 

길게 보면 득이라. 


모든게 제 각각, 

베풀면 베푼대로 받고, 

해치면 해친 대로 받고 사니

라. 그러니 사람한테야 굳이 말해서 뭐하겠냐? 


내는

이미 이리 살았지만 너희들

은 어쩌든지 눈 똑바로 뜨고 단단이 살펴서,  마르고 다져

진 땅만 밟고 살거라.

개는 더워도 털 없이 못 살고, 

뱀이 춥다고 옷 입고는 못 사는 것이다.


사람이 한 번 나면,  아아는 두 

번 되고 어른은 한 번 된다더

니, 


어른은 되지도 못하고

아아만 또 됐다. 인자 느그들

아아들 타던 유모차에도 

손을 짚어야 걷는다니.


세상에 

수월한 일이 어디에 있냐?

하다 보면 손에 익고 또 몸

에 익고 그러면  그렇게 용

기가 생기는 것이지


다들그렇게 사는 것이지....


옛노인말씀 

하나도틀린말없네요.

우리늙은이들이듣고살던

그때 그말씀.그립습니다,


????‍????‍????  임태주 시인의 

어머니가 남긴 유언의 글


너무도 가슴 절절한 

사연이 마음에 와 닿네요

 

어떻게 시골 노인네가 이렇게 아름다운 글을 쓸  수 있을까?


노벨 문학상 깜입니다

낭독하는 목소리도 

넘 좋고꼭 들어보세요


어머니 사랑과 수고에 가슴이 찡해요


*림태주 산문집*

"그토록 붉은 사랑"  에서 -

어머니의 사랑


http://m.blog.daum.net/ibg369/2184"https://www.youtube.com/embed/yGZGm94YOE8?feature=player_embedded"

Jdj


관련자료



댓글 2 / 1 페이지
전체 9,526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