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스크립트를 허용해주세요.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
from Mohon Aktifkan Javascript!
좋은글 분류

백성들의 땀을 생각하십시오

컨텐츠 정보

본문

백성들의 땀을 생각하십시오

96536963796fd3e1cb4b92eae6fa69e8_1703017967_7031.jpg

조선시대 대표적 청백리 중 한 명인
맹사성은 76살의 나이로 벼슬을 내려놓고
고향인 온양에 내려가 초야에
묻혀 살았습니다.

당대 최고의 재상으로 이름을 떨친 그였기에
그 고을에 신임 사또가 부임하면 맹사성을 찾아가서
인사를 올리는 것이 관례처럼 되었습니다.

어느 날 새롭게 부임한 사또가
인사를 하기 위해 관아의 관리들을 거느리고
맹사성을 찾아갔습니다.

마침 밭에 나가 김을 매고 있던 맹사성은
사또가 온 것을 알았지만, 그를 밭에 세워둔 체
김만 계속 매고 있었습니다.
돌아갈 수도 그냥 서 있을 수만도 없던 사또는
팔을 걷어붙이고 밭에 들어가 함께 김을 맸습니다.
사또가 움직이자, 관아의 관리들도 서로 질세라
열심히 김을 맸고, 해가 질 무렵이 돼서야
맹사성은 허리를 펴고 일어섰습니다.

"
그만들 하시고 나오시게!"

맹사성은 그제야 신임 사또의 인사를
정중히 받으며 말했습니다.

"
사또로 오셨으니 오늘 하루만이라도
뙤약볕에서 땀 흘려 일해 보면 백성들의 노고가
어느 정도인지 아셨을 것입니다.
아침저녁 밥상을 대할 때마다 밥알 하나하나에
맺혀있는 백성들의 땀을 생각하십시오.
그리하여 부디 모든 이에게 존경받는
목민관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

'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책임 있는 자리에 올라서면
그만큼의 책임감과 중압감으로 성장하게 되고
자리에 맞는 인물로 거듭난다는 것을
뜻합니다.

자리는 누리는 것이 아닌 희생하는 것이며
그 자리의 주인공이 ''일 수도 있다는 것을
잊지 않길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하나의 모범은 천 마디의 논쟁보다
더 가치 있는 것이다.
– 토마스 칼라일 –

 

출처:따뜻한 하루


관련자료



댓글 7 / 1 페이지
전체 9,526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