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스크립트를 허용해주세요.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
from Mohon Aktifkan Javascript!

Win11_22H2(22621.1265)_4in1_x64_Remiz_23.02.18_WintoHDD 5.8 이용 Portable Windows 설치

컨텐츠 정보

본문

우수가 지난 일요일이었던 것 같은데 아직 봄철 새 옷으로 갈아입기에는 쌀쌀한 것이 조금 성급한 느낌입니다.

몸이 예전 같지 않음을 느끼는 것이 웬만한 추위에는 더 껴입으라는 말을 들은 척도 안하고 '지 하고 싶은대로' 하고 다니는 스타일인데,

어제 오늘 새 산책로 길에 나서 보니 아직은 춥고 두터운 옷을 입은 분들이 많네요.


찬 바람을 맞으며 만보 채울 거라고 폰 들고 걷는데 연신 코에서 맑은 물이 나옵니다.

그리고 머리도 조금 띵한 것 같아 아차 싶어 한방감기약 몇 포 사둔 것을 꺼내 먹었습니다!


2월 17일 Win10 설치 이후 실은 어찌어찌하여(rufus 이용, ventoy 이용, WinNTSetup 이용 등 여러 차례) 구닥다리 LG Xnote R410(2008 년식) 노트북에 설치하기는 하였으나...

배터리 문제인지 Power 문제인지 부팅 후 4, 5분 정도 지나거나 무언가 작업을 시도하려 하면 1, 2분후 자동으로 아웃되십니다! ㅜㅜ

그래서 겨우 동생이 부탁한 자료만 백업 하고 그냥 꺼서 고이 모셔두었습니다!


오늘 올려드릴 설치기는 Remiz 님 2월 18일자로 올려주신 Win11 설치 이야기입니다.

SM T-7 외장 HDD에 설치하였고 깨끗하게 설치되었습니다^^


다음 이미지들을 참고해주세요^^


☞ Win11_22H2(22621.1265)_4in1_x64_Remiz_23.02.18_WintoHDD 5.8 이용 Portable Windows 설치 과정 스크린샷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2358.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2993.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3634.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4213.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4665.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5198.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5755.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6204.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711.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523_7799.jpg
여기까지가 Win 11 설치 후 첫 부팅 단계까지입니다!


▷ 다음은 제가 사용하는 유틸 및 Rocketdock, Rainmeter, 그리고 봄 기운을 느낄 수 있는 Theme 적용 모습입니다! ^^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699_9586.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700_0775.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700_162.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700_3201.jpg
 

다른 Theme을 적용하려 했으나 정확한 명칭이 기억나지 않아 비슷한 것을 사용했는데, 하고 보니 봄 이미지라기보다는 여름에 기깝다는 느낌이 들어 조금 송구스럽습니다!

그래서 추가로 제가 현재 있는 아파트 벼람빡(충청 지방에서 사용하는 '벽'을 뜻하는 표현^^)에 기대어 핀 목련 이미지를 첨부해 드립니다^^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964_9179.jpg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5971_1794.jpg

간만에 혼자 있는 공간에서 잔치국수 비슷하게 나 혼자만의 오붓한(?) 저녁 식사 시간을 가졌습니다!

멸치 다싯물에 면 삶고 건져 냉수에 씻은 후 동치미 육수에 담았습니다^^
96f51212328a9d4730b5f0ce64ef7ef2_1677076297_3165.jpg

이제 내일을 위해 저도 잠자리에 들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모두들 감기 걸리지 않도록 건강 유의하세요^^

관련자료



댓글 30 / 1 페이지

민주파님의 댓글

글, 사진이 시적이고 문학적인데 마지막 사진에 깼습니다.
예, 좋은 글이나 멋진 사진, 배고프면 무슨 소용입니까?
먹고 힘내야죠. 화이팅~
전체 644 / 1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