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스크립트를 허용해주세요.
[ 자바스크립트 활성화 방법 ]
from Mohon Aktifkan Javascript!

Win10_22H2(19045.2846)_4in1_x64_Remiz_23.04.14_WintoHDD 5.9 Portable Windows 설치

컨텐츠 정보

본문

비가 부슬부슬 내리다가 오후 잠깐 햇살이 들더니 여전히 어둑어둑한 시간입니다!

그런데 이런 생각도 듭니다!

저 잿빛 하늘 위로 조금만 올라가면 사실은 더 밝고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이 비춰지고 있을 거라는... ^^

Every cloud has its silver lining? ^^

의역하기로는 '불운 뒤에도 행운은 있다!'는 뜻이라는데...

그보다는 뭐 적절한 우리말을 떠올리자면 '궂은 날 뒤에도 해는 떠오른다?' 정도를 뜻하는 속담 같은 게 있을 법 한데 정확한 표현이 바로 떠오르지는 않네요^^


번잡하고 잡다한 아귀다툼 같은 소리들을 피하고 싶을 때면 그냥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일상의 소리들이 참 고맙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비가 내릴 때의 낙숫물 소리, 밤의 적막함 가운데 들려오는 시계 소리, 또 창을 열면 들리는 도로 위 차량들의 질주 소리... 등등입니다!

다른 흰소리는 다 치우고 이런 날엔 그런 노래가 마음에 와닿지 않을까 합니다.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서정주 님의 시를 노랫말 삼은 송창식 씨의 '푸르른 날' 같은 노래가 바로 그렇습니다! ^^


4월 14일자로 올려진 Windows 10 통합설치본을 이용하여 WD NVMe 드라이브에 설치를 진행하여 보았습니다!

지금 이 글을 적고 있는 상황에서는 변화가 있을지 모르지만, 해당 데이터의 온라인용 WSH에는 몇 가지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이런 내용의 글을 올리게 되어 Remiz 님께 송구스럽기는 하지만, 문제점을 말하거나 지적하지 않고는 개선이나 변화가 있을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저 스스로를 솔직함이 병인 사람이라고 말하고 또 그런 사람이라는 평을 들어왔네요! ^^)

일단 저는 따로 받은 오프라인 버전으로 나머지 설치 설정을 마무리하였습니다!


※ Win10_22H2(19045.2846)_4in1_x64_Remiz_23.04.14_WintoHDD 5.9 Portable Windows 설치 과정 참고 이미지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5_9744.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6_0215.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6_0876.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6_1432.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6_1908.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6_2411.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6_3026.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6_3549.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6_4149.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496_4745.jpg
☞ 여기까지는 Win10_22H2(19045.2846)_4in1_x64_Remiz_23.04.14을 이용한 설치 과정입니다.


다음은 주로 사용하는 유틸과 Rocketdock, Rainmeter 설치, 그리고 윈도테마 반영한 모습들입니다!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631_1359.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631_26.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631_3561.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631_4535.jpg

f35a7b78d9d2d1b0da89d634b2150769_1681633631_5508.jpg
반영한 Theme은 'Take a moment'라는 테마인데요.

'잠시 쉬다', '잠깐 시간을 내다'라는 의미가 있다고 하네요^^

이제 벚꽃은 거의 다 진 것 같고, 풍성하던 동백 꽃잎도 비에 스러져 있는 것들이 눈에 띕니다.

남은 주말, 주일 시간 마음의 평안과 참 휴식을 만끽하시기를 기원합니다! ^^

관련자료



댓글 65 / 1 페이지

tommkr님의 댓글

설치후기 잘 보았습니다요 ^^
말씀하신 노래 정말 오랜만에 듣습니다
좋네요~~
링크 올리고 도망갑니닷 ^^

livinglegend님의 댓글의 댓글

송창식 님은 제 기준으로 국민학교 4학년, 5학년 주변의 모든 시선과 관심을 한몸에 받으셨던 그런 분입니다.
'나는 피리부는 사나이', '왜불러?' 등의 노래들은 정말 누구라도 흥얼거리고 다녔을 정도의 노래였고, 얼마 지나지 않아 연예인 대마초 사건으로 뒤숭숭하던 때 아마 이분도 같이 그런 고초? 고난의 시기를 겪으셨을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후 제가 기억하는 노래만도 '고래사냥', '한번쯤', '사랑이야', '비의 나그네', '상아의 노래', '토함산' 등등...
근래에는 '우리는', '푸르른 날' 등으로 우리 가슴을 먹먹하게 해주셨지요^^
또 하나 특이하게 기억하는 것은 그 당시 일일 드라마 중에 '귀로'라는 이정길 님 주연 드라마가 있었을 겁니다.
야망에 찬 한 젊은이츼 출세와 몰락을 그린 것으로 기억하는데, 마지막 장면에 빗속에 쓰러져 있는 장면으로 끝났던 게 기억나는데, 그 주제곡을 부른 분이 바로 송창식 씨였습니다^^

이 부분을 왜 이리 세밀하게 기억하는지 곰곰 생각해보니 아마도 제가 가장 예민했던 사춘기의 시작이었고, 그 당시 동네에서 우리 집에 TV가 처음 등장했고 덕분에 가게(요즘의 슈퍼 정도의 구멍가게?)를 하던 우리 집은 토요레슬링(이철원 MBC 아나운서의 쩌렁쩌렁한 중게 소리가 기억나네요^^), 일요일은 '웃으면 복이 와요', '수사반장'을 보려고 온 동네 아이들이 다 몰려왔으니까요^^)
그 당시에 우리 집에서 유학(?)을 하신 이종사촌 형님 덕에 AFKN이란 희안한 방송을 어쩔 수 없이 같이 보게 된 것이 자금껏... 제 인생 항로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쳐왔습니다!
아무튼 제가 생각하기에 송창식이라는 가객(?) 가선(歌仙)?은 정말 말 그대로 대체불가의 소리꾼이고, 음유시인이십니다^^
천재라는 말로는 어딘가 부족한... ^^
당시 동네 상급생 형들(국민학교, 중학교)이나 조금 머리가 큰 아이들은 피리부는 사나이의 가사를 노트에 적어들고 다니며 부르기도 했으니까요^^
이 당신 변웅전 니뫄 다른 아나운서가 진행하던 '인기가요 20'-그 이후의 가요톱10 비슷한 노래 경연-에 등장했던 분들이 이종용, 하남석, 혜은이, 정종숙, 박인희... 이런 분들었네요.
여기에 김정호를 빠뜨리면 무척 서운하시겠지요? ^^
조용필 형님은 아마 그 시기 이후로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리메이크하여 막 뜨기(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했지 않았나 싶군요!
이 무렵이 대전에서의 나홀로 남겨졌던 유학(?)을 끝내고 부산으로 전학을 온 시기였고, '공부는 안하고...'라는 핀잔을 들을까봐 대놓고 듣지는 않았지만 거리의 라디오에서 등 하교 길의 버스 안에서 들려오는 그런 노래들은 정말 그 시절의 모든 장면들을 오러랩시키며 머릿속을 맴돕니다^^

tommkr님의 댓글의 댓글

말씀을 들으니 고향생각도 나고, 타임머신타고 아련~한 기억속의 푸근했던 그때로 돌아가고 싶네요 ㅠㅠ

livinglegend님의 댓글의 댓글

이런 기억과 추억이 없다면, 그리고 그 시절의 감흥을 느끼지 못한다면 아마도 인간은, 아니 최소한 '나'라는 개인은 벌써 생각이 멈춘 기계같은, 그리고 ChatGPT와 같은 신기술, 문물?을 겁내는 그런 정도였을 겁니다^^
아니네요. 그거 몇 번 테스트해보기는 했지만, 다른 일에 치여 아직 자주 하지 못하고 있으니 겁을 내는 게 맞네요! ㅜㅜ
전체 630 / 1 페이지